관리 메뉴

S.W.L의 IT 이야기

애플워치를 바라보는 시선이 좋지만은 않은 이유 본문

Apple/Apple 새로운 정보

애플워치를 바라보는 시선이 좋지만은 않은 이유

S.W.L 2015.04.03 12:45

이번에 애플워치가 공개되었다.


많은 이들의 기대와 긴장 속에서 발표된

이 시계는 과연 어떠한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고 있을까?
,,,

개인적인 입장에서 말해보라고 한다면

나는 이걸 왜 만들었는지 알 수가 없다.

간단하게 쓸 패션아이템이라기에는 가격이 너무 과하다.

아래 가격을 보자.





애플 워치 스포츠 가격
38mm $349
42mm $399

애플 워치 가격
38mm $549 ~ $1,049
42mm $599 ~ $1,099

애플 워치 에디션 가격
$10,000 ~

...

뭔가 느낌이 이상하지 않은가?

이정도 가격이라면 단순히 패션 아이템이라고 볼 수 없다.

물론 애플 워치 스포츠를 조금 쓰면 낫지 않겠는가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애플 워치 스포츠의 경우 시계줄의 느낌이 마치 돌핀시계의 고무 시계줄을 연상시킨다.

349달러 및 399달러를 주고 돌핀과 비슷한 재질로 보이는 고무재질의 시계줄을 차고 싶은가?

물론 그러고 싶은 사람은 드물 것이다. 그래서 애플은 우리 소비자들에게 선택권을 주었다.

스테인리스 재질의 시계줄도 별도로 판매하는 것이다.

한화로 치면 단돈 약 50만원 가격에.

...

배터리도 현재는 하루도 가지 않는 상태에서 2년 이상 쓰면 조기퇴근하려는 박대리에 머리살 아플 것이 뻔한 시계에

약 100만원 가량을 투자한다라...

물론 돈이 많아서 호기심에 사보려는 사람은 모르겠지만 일반적인 사람들이라면 고민을 한번쯤 하게 만드는 가격이 아닐 수 없다.

돈이 많다면 고민할 필요도 없다. 하지만 모두가 그냥 생각 없이 100만원 되는 제품을 일시불로 결제하는 것은 아니지 않은가?

만약 100만원 정도야 생각 없이 일시불로 긁어도 된다라고 하는 분들은 관심이 있다면 그냥 구매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어쨋든!!

이번에는 가격을 떠나서 기능을 살펴보자.

우선 지도를 중심으로 여러가지 기능을 선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런 경우 우리나라에서의 실사용이 제대로 가능할지가 의문이 든다.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외국계 지도의 경우 제대로 제공되는 경우가 드물다. 분단국가라는 나라의 특성상으로 인해 일어나는 것인데,

이유는 뒤로 하고더라도 일단 지도 구축이 제대로 되지 않아 사용이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이 든다.

지금도 아이폰 이용자들의 경우 아이폰 내장지도보다 네이버나 다음에서 제공되는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아이폰을 이용하는 유저들이 이미 겪고 있는 일이긴 하지만 핸드폰의 경우는 위에 기재한 것처럼 대체 프로그램이 있다,

하지만 애플 워치를 보면 기본 아이폰 내장 지도만을 사용할 확률이 다분하며 이러한 경우 반쪽짜리 애플워치가 될 수도 있다.

각설하고 어플에 대해서 살펴보자.

애플워치에서 게임도 할 수 있다고 애플은 밝혔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솔직히 그 작은 화면으로 게임을 하기는 그다지 추천하지는 않고 싶다. 그냥 하려면 폰으로 하는것이 어떨까?

우리의 눈은 소중하지 않은가?

어쨋든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어플들이 어떠한 것들이 나올지 모르겠으나, 기본적으로 애플워치를 쓰지 않더라도 아이폰을 잠깐 꺼내서

더 빠르고 편하게 할 수 있는 것들이 많다는 것이다.

메일확인을 비롯해서 많은 부분이 실제 애플워치의 그 작은 화면으로 보는 것보다 아이폰이 더 편할 것이다.

그렇다면 애플워치를 사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필자는 아직 개인적으로 그 이유를 찾지 못했다. 몇 년전 애플이 보여준 아이폰4 때의 프레젠테이션을 기대했지만(이건 사야된다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었던),

이번에는 다르다. 영상을 보는 내내 사고 싶다는 생각은 그다지 들지 않았다.

그리고 영상 중간의 일부 반강제(?) 기립 박수는 솔직히 조금 더 보기 좋지 않았다.

필자는 아이폰 4때부터 시작해서 테블릿도 아이패드만 사용하고 있다. 누군가 본다면 소위 애플빠(?!)라고 할 수도 있는 사람이다.

이번 애플 워치도 발표 장면도 기대를 많이 하면서 본 것이 사실이다.

이미 스마트 워치의 시장은 삼성, LG 등 경쟁 업체가 먼저 진출해서 선점을 하고 있는 시장이다.

이러한 상태에서 애플이 지금까지 보여 주었듯이, 다른 경쟁사의 제품들 가운데서 애플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를 프레젠테이션에서 보여주길 바랬다.

하지만 이번 발표로 애플이 확실히 달라지고 있다는 것은 느낄 수 있었다.

애플의 경우 다시 한 번 되돌아 보아야 하지 않을까?

지금까지 본인들이 여기까지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를?


Think Diffrient.

이미 1만 7천달러짜리 시계를 내놓는 애플의 행보를 보았을 때 "더 나은 세상을 만들겠다"라고 했던 애플의 모습을 찾아보기는 어려워 보인다.

하지만 다시금 예전의 모습을 찾는 날이 오길 기대하며 아쉬운 포스팅을 마친다.

5 Comments
  • 프로필사진 과객 2015.03.21 00:25 비논리적. 정작 스마트폰 단말기는 별 거부감없이 큰 돈주고 사면서 부가제품인 이건 비슷한 가격 못주겠다는게 이해안됨. 어차피 스마트폰이나 워치나 거기서거기.
  • 프로필사진 그루아범 2015.03.21 08:15 스마트폰 단말기는 비슷한 가격이라도 기능과 효율가치가 있기때문에 투자하는것이지만
    애플워치의경우 그가격대에 패드나 폰의 역할을 할 그어떤기능도 없기에 그이유를 정리해서 쓴글이라봅니다.
    과객님 남의글을 읽고 평을 내리기앞서 잘 생각해서 글을 올리셨으면 하네요 그리고 비논리적이라고 머리말에 떡하니 다시고 본인의 입장을 얘기하시면 굉장히 도전적인 말투로 느껴집니다.
    그 단어가 없이 글을 올리셨다면 지금제가 이 답글을 쓸 일도 없었을것같군요.
  • 프로필사진 S.W.L 2015.03.21 09:09 신고 저 가격대에 저런 제품을 산다는 것이 과연 좋은가라는 의문을 제기하고 싶군요. 폰의 어떤 역활도 스스로 처리할 수 있게 대체할 수 없으면서 시계줄 포함 가격이 폰 하나 가격이라는 것에는 수긍이 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말씀하셨다시피 스마트 워치는 부가제품일 뿐입니다. 현재의 제품으로는 결코 메인이 될 수 없죠
  • 프로필사진 ㅎㅎㅎ 2015.03.21 08:37 삼성 엘지가 스마트폰 선점 햇다는데 어리둥절 ㅎㅎㅎ
  • 프로필사진 S.W.L 2015.03.21 09:07 신고 스마트폰 선점이 아닌 스마트 워치 시장에 대한 표현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