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다한 이야기

[제레인트의 it 이야기] 아이폰4 구매기..




원래는 구매가 된지 꽤 되었다;;

그런데 이 아이폰을 가지고 놀다보니 

어느 순간 컴퓨터와 그 안에서 하던 블로그들을

모두 잊어버린채 지난 것 같다;; 

이러면 안되겠다는 마음에 아이폰 산지는 조금...쪼금 됬지만

리뷰를 한번 작성해 보고자 한다..

아이폰4 케이스...


이것이 아이폰4의 케이스...

개인적으로 케이스 모양도 상당히 마음에 드는편이다...
(원래 저런 블랙과 화이트가 잘 조화 되 있는 것과 딱 맞게 각져 있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다;;)

상자 안에도 깔끔하게 있을데 있고 남아 도는 공간은 존재하지 않는다 ㅋ

여담이지만 대리점 사장님의 말씀으로는 아이폰4 박스를 만들 때 힘으로 뽑는게 아니라 뚜껑 부분의 양쪽을 잡으면

몇초만에 떨어지게 잡스 옹께서 만들라고 지시하셨다고 한다 ㅎㅎ 이게 진실인지 루머인지는 알 수 없지만

왠지 잡스옹이라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스쳐 지나갔다;;

어쨋든 그러면 이어서 아이폰4의 사진


아이폰4의 전면부 사진.. 저기 중간 중간 보이는 뜬 부분은 필자가 본인 방의 떠 다니는 먼지들을

미처 고려하지 않고 강행군 한바 저런 결과를 낳게 되었다 ㅠㅠ

눈물을 머금고 다시 신청했으니 이번에는 먼지가 별로 없는데에서 다시금 시도해 볼 생각이다;;;

어쨋든 아이폰4의 전면은 매끈하게 잘 빠졌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무엇보다 앞면에 달려 있는 저 위쪽에 있는 전면 카메라로 인해 셀카와 영상통화가 가능하다.

물론 I see u라는 보조 악세사리가 등장하긴 했지만 악세사리를 챙겨야 한다는 한계점에 있어 사용자의

입장에서는 참 편한 점 중의 하나인 것임에는 틀림없다.(그런데 왜 전면 카메라가 이제서야 들어갔을까 ㅠㅠ)

그리고 이어 측면 ㅋ


볼륨키와 매너모드 설정이 있는 면이다. 상당히 심플하면서 튀지 않게 그러면서도 촌티나지 않게

잘 만들어졌다.


이것은 반대쪽 ㅋ 더 심플하다 마이크로 유심 끼는 부분만이 존재한다;; 참고로 저기 있는 구멍을 뾰족한 것으로

찌르면 마이크로 유심을 낄 수 있는 부분이 짜잔 하고 등장한다~ 물론 절대로 귀찮아서 보여주지 않는 것이 아니다;;

어쨋든 양쪽 측면 모두 상당히 심플하게 표현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이것은 함께 온 주변 기기들 ㅋ 전부 함께 온 것들이지만 망가지는 부분 없이 아직 잘 쓰고 있다 ~

하긴 ;; 조금이라도 끊어질라 조심스럽게 쓰는데 끊어져 버리면 그건 너무한 것이 아닐까?;;

특히 맨 오른쪽의 케이블은 잘 끊어진다고들 하는데 아직 필자는 그런 낌새 없이 잘 쓰고 있다.



이어 대리점에서 개통할 때 아저씨가 선물로 준 케이스;; 이 케이스는 내 아이폰의 생명의 은인이라고도 할 수 있다

아이폰 개통하는날 눈길에서 트윗질을 하다가(미쳤지;;ㅠㅠ) 얼음판에 미끄러지면서 내 아이폰은 개통 당일 저 멀리

하늘위로 날아가 땅으로 곤두박질 쳤다;; 당연히 박살났으리라고 생각하고 주워든 폰은 너무나도 쌩쌩했다;;

잔기스 하나 없었다고나 할까? ;; 케이스를 씌우면 뒷면의 그 광택 등이 죽긴 하지만 폰의 생명은 더 길어지는 듯 하다 ㅎㅎ

디자인적인 면에 있어서는 상당히 마음에 들지 않지만 안전성에 있어서는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그 뒷면의 깔끔한 광택을 볼 수 없다는 데에서 오는 슬픔에 이것 저것 뒤지다보니 정품 범퍼에 대한 존재를 알게 되었다

그리고 근처 대우 일렉트로닉스로 바로 달려가서 신청 하자마자 받아온게 이 제품이다. 물론 블랙밖에 제공 되지

않지만 나름 쓸만한 것 같다. 무엇보다 디자인 같은 부분을 중시하는 나로서는 뒷면을 볼 수 있다는 기쁨에 행복했다 ㅠㅠ

그러나 떨어지면...? 그 후는 보장하기 힘들 것 같다 ㅎㅎ 범퍼기에 뒤가 뻥 뚫려 있는 채로 떨어진다면 저번과 같은

요행수는 없지 않을까 싶다 ㅎㅎ 하지만 그래도 필자는 이게 더 마음에 든다~ 기왕 쓰는거 그래도 마음에 들게 쓰는 것이

좋지 않을까? ㅋ 전체적으로 아이폰4는 내가 처음 구입한 스마트폰이다. 그래서 더욱 애착이 가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런 것들을 떠나서라도 디자인이나 여러 부분에서 상당히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하지만 필자의 폰의 경우에도 생폰으로 사용하지 못하는 이유중의 하나가 데스 그립 현상이다. 왼손으로 전화를 자주 받는

필자로서는 참으로 난감했다;; 그러기에 아이폰4를 사용하고 나서는 오른손으로 전화를 받는 습관(?) 아닌 습관이

생겨 버렸다 ;; 어쨋든 부디 다음 버전 아이폰에서는 이런 데스그립현상도 없고 오줌액정이라는 오명도 벗고, 무엇보다

이런것을 통칭해 사람들 사이에서 뽑기를 잘해야 하는 폰이라는 오명을 씻었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아이폰을 가지고 뭘 해야 할지 여러가지로 고민하면서 살아갈 것 같다.

마지막으로 한마디 하고 싶다.


이건 단순한 핸드폰이 아니다...



  • Black cow 2011.02.02 11:59 신고

    다음부터는 설마 머가 다를까 생각말고 무조건 아이폰으고 구매해야 겠습니다.;

    • S.W.L 2011.02.02 12:13 신고

      개인적으로 아이폰과 갤럭시s를 동시에 사용해 봤던 저로서는 스마트폰을 처음 쓰는 분들과 기존에 익숙한 분들 모두에게 아이폰을 추천하고 있습니다;; 갤럭시s의 경우에는 스펙은 나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의외로 조작이 번거로우며 최적화에는 실패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사용자가 사용하기에 편한 인터페이스로는 아이폰이 더 낫다고 평하고 싶습니다. 주위분들을 대상으로 실험해 봐도 아이폰은 몇번 만지작 거리다보면 알아서들 사용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조만간 사용하는 모습도 포스트 하겠습니다 ^^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전화 인터넷 앱 등 쓰기에 폰과 탭중에는 어떤게 좋을까여?? 전화로 쓰기에 패드는 너무 큰게 단점이지만......

    • S.W.L 2011.02.02 13:00 신고

      음 전화 인터넷 앱 위주로 사용하신다면 저는 폰을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갤럭시탭의 경우에는 전화가 가능하면서 아이패드보다는 작은 편이지만(7인치) 아이폰4를 근 한달 넘는 기간동안 사용해본 결과 화면은 작아도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로 기존에 사용하던 갤럭시s에 비해 작은 글씨 보는데에도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전화가 아니라 인터넷과 앱이 주라고 하신다면 패드 계열을 추천합니다 ^^(아이패드는 기본 전화기능은 제공되지 않습니다. 3G나 wifi를 이용한 어플을 사용한 통화만이 가능합니다 ^^)

  • 펠릭스(이동규 2011.02.02 17:39 신고

    전.저.범퍼케이스를.씌우고.총.다섯번정도.떨어뜨렸지만.흠집없이.무사합니다

    범퍼케이스의.윗부분에.있는.고무바킹이.

    아이폰이.직접.땅에.접촉하는것을.막아주는듯.합니다.

    • S.W.L 2011.02.02 21:55 신고

      네, 그런데 저도 써보면서 느끼는 점은 그 범퍼가 모든 것을 막아주지는 못하구요. 여기저기 알아본 결과 범퍼를 씌워도 측면 낙하시 강화유리가 손상되는 현상은 벌어지는 듯 합니다. ^^ 근데 5번이나 떨어뜨리셨는데도 흠집하나 없이 무사하신 것을 보면 운이 좋으신 편이시거나 아니면 기타 조건 등이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실제로 정품 범퍼 케이스의 앞면과 뒷면으로 살짝 나와 있는 고무 부분은 떨어트렸을 때의 접촉을 방지하기에는 무리가 있구요. 아이폰을 놓을 때 바닥에서 약간 띄워 줌으로서 생활하면서 나는 일반 잔기스들이 나지 않게 도와주는 효과가 있습니다''~ 그럼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

  • JayAhn 2011.02.02 23:24 신고

    저도 아이폰 산 지 2주가 다 되어가지만 리뷰 포스팅은 차일 피일 미루고만 있네요~ 하지만 아이폰은 정말 좋죠. 정말 좋아요. ^^

    • S.W.L 2011.02.03 00:34 신고

      포스트 하시면 저도 알려주세요~ ㅋㅋ 아이폰 쓰다보면 드정말 좋은 제품이라는 것을 알게되죠^^

  • 펠릭스(이동규 2011.02.06 23:31 신고

    그.운을.너무.믿었나봅니다.그.범퍼마져.빼고사용하다.

    결국.전면에.흠집이.생기고.말았습니다

    ㅠㅠ 새해복 많이받으세요